92016 7월

Q. 환자에게 어떤 의사이고 싶은지?

저는 따뜻하고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그런 의사가 되고 싶습니다.

Q. 관심 갖고 계신 연구나 진료분야가 있다면?

신생아, 특히 이른둥이들한테 특별히 국한돼서 잘 발생하는 심한 염증을 동반하는 장 질환이 있습니다. 또 이 아이들이 면역기능이 아직 미숙하다 보니까 패혈증과 같은 심한 염증이 생기기도 하는데요. 그런 것이 발달하고 있는 뇌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이 알려지고 있어서 관련해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고요. 또 하나는 이른둥이들이 어려운 치료를 마치고 중환자실을 잘 퇴원을 해서 장기적으로 잘 성장하고 자라나가는지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Q. 의사로서 아쉬움이나 보람을 느낀 일이 있다면?

사실 신생아중환자실에 아이가 입원한다는 건 부모님이나 가족들한테는 굉장히 어려운 경험인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태어나서 병원에 며칠 있다가 엄마아빠가 안고 집으로 가는 그런 것들을 누구나 생각하는데 많이 일찍 태어난다든지 아니면 기형이 발견돼서 수술을 받고 퇴원한다든지 이런 어려운 과정을 잘 이겨내시는 부모님들, 가족을 보면 굉장히 존경하는 마음이 들고요. 그 중에서 많은 아이들이 있었지만 만성 폐질환이 심한 이른둥이가 있었는데 입원도 1년 이상 했었고 폐가 굉장히 약해서 결국 산소도 가지고 가고 기관삽관도 하고 갔었고, 입원해 있는 동안은 응급심폐소생술이라고 하죠, 심장마사지도 하고 그런 일들도 여러 번 반복했던 아기가 있었는데 결국은 장기간의 입원을 끝내고 퇴원을 해서 자라가는 것을 볼 때 굉장히 신비롭고 감사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Q. 환자(보호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아이들이 퇴원을 해서 여러 가지 특정한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가장 기본적으로 중요한 건 부모님이 아이들한테 쏟는 정성과 사랑, 안정감을 주는 것, 그런 것들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외래에서 많이 말씀을 드리는 편입니다.

김이경 교수 소개 바로가기